▒갤러리 너트▒

 

.

 
박현정


「꺼진 초와 켜진 초」, 종이에 잉크, 21*14(cm), 2017

 

 

 

 

 

 

 

 

 

 

 

 

 

 

 

 

 

 

 

 

 

 

 

 

 

 

 

 

 

 

 


전시작가 : 박현정



전시제목 : 모양 없는 것들의 무대


             

전시기간 : 2017.12.13 - 2017.12.19


 

전시장소 : 갤러리 너트 (gallery knot)

             

             서울 종로구 와룡동 119-1

              
             T. 02-3210-3637
            

             www.galleryknot.com
           

             http://blog.naver.com/galleryknot
          

             https://www.facebook.com/galleryknot119


           

전시시간 : -Open 10:30 ~ Close 6:30


             -Open 12:00 ~ Close 6:00









































 


「끈과 가면」, 종이에 잉크, 21*14(cm), 2017

 

 

 

 

 

 

 

 

 

 

 

 

 

 

 

 

 

 

 

 

 

 

 

 

 

 

 

 

 

 

 

 

 

 

 

 

 

 

 


「흙먼지와 활 맞은 동상」, 종이에 잉크, 21*14(cm), 2017

 

 

 

 

 

 

 

 

 

 

 

 

 

 

 

 

 

 

 

 

 

 

 

 

 

 

 

 

 

 

 

 

 

 

 

 

 

 

 

 

 


「빛과 동굴」, 종이에 잉크, 21*14(cm), 2017






































 

 


「단체 힘겨루기」, 순지에 채색, 87*70(cm),  2015

 

 

 

 

 

 

 

 

 

 

 

 

 

 

 

 

 

 

 

 

 

 

 

 

 

 

 

 

 

 

 

 

 

 

 

 

 

 

 

 

 

 

 

 

 

 


「힘겨루기」, 연선지에 채색, 54x62(cm), 2015

 

 

 

 

 

 

 

 

 

 

 

 

 

 

 

 

 

 

 

 

 

 

 

 

 

 

 

 

 

 

 

 

 

 

 

 

 

 

 

 

 

 

 

 

 

 

 

 

 

 

 

 

 

 


「힘겨루기」, 연선지에 채색, 44x44(cm), 2015

 

 

 

 

 

 

 

 

 

 

 

 

 

 

 

 

 

 

 

 

 

 

 

 

 

 

 

 

 

 

 

 

 

 

 

 

 

 

 

 

 

 

 

 

 

 

 

 

 

 

 

 

작업노트

 

 

 

 

 

 

 

 

 

 

 

 

박현정은 고정되어 있다고 여겨지는 것들에 의문을 품고 작업을 해왔다.

 

 

 

모양이 있는 것은 없으며 우리는 시를 읽듯 우리에게 펼쳐져 있는 상황을 느끼고 반응하게 된다.

 

뿌려진 단어들과 형상들을 통해 의미를 만들고, 그 만들어진 의미들을 통해 허공에 맴도는 관념을 표현하게 된다.

 

그렇게 내뱉어진 수많은 이미지들은 또 다시 새로운 의미가 입혀지고 지워지기도 하며 시작과 끝을 알 수 없는 운동성을 갖게 된다.

 

 

 

작가는 이러한 과정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인지과정에 인한 해석의 오류 혹은

 

그로 인한 완벽한 소통의 어려움을 물질로서 형상화하여 표현하고자 한다.

 

그는 상징성을 띄는 물질들을 접합하거나 변화를 준 상태로 임의의 공간에 형상화하여 표현하고,

 

그것을 실험하는 과정을 전시의 형태를 빌어 제시하고자 한다.

 

약간의 비틀기를 이용하여 감각과 인지 사이에 미세한 틈을 내는 표현방식에 흥미를 갖고 있으며,

 

그 미세한 틈으로 인해 발생하는 마찰음들이 또 다른 가능성으로서 작용하고자 한다.

 

 

 

 

 

 

 

 

 

 

 

 

 

 

 

 

 

 

 

 

 

 

 

 

 

 

 

 

 

 

 

 

 

 

 

 

 

 

 

 

 

박현정

 

 

 

 

2014,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 학사 졸업

 

2016, 동대학원 수료

 

 

 

 

 


전시


2014. 「젊은 작가 초대전」, Art Center P+, 서울

 

2015. 「74408」, Space 599, 서울

 

2016. 「전반전(前半展)」, Woosuk Gallery, 서울

 

2017.  「히치하이킹」, 예술공간 서:로, 서울